동양자수박물관

플래시플레이어 다운로드페이지 이동
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시려면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

강릉에서 피어난 규방공예(문화강좌 세부내용)

작성일
19-02-24 17:39
작성자
관리자
조회
1,596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2019년 문화의 날 기념 한국박물관협회의

공모사업에 자수박물관이 선정되었다. 지

역사회에 대한 박물관의 활동과 역할을 강

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매년 무료강좌로 진
행하고 있다.


공모주제는 가급적이면 지역문화의 역사

와 관련하여 정체성있는 내용으로 제한하

고 있다. 지역민들에게 문화적 자긍심을

심어 주면서 지역문화발전에 새로운 영

감을 줄 수 있는 주제를 권장하고 있다.


강릉은 한국규방예술의 상징인 신사임당

이 태어난 곳이다. 신사임당의 예술혼을
기리면서 강릉규방공예를 대표하는 강
릉수보와 색실누비를 중심으로 독창적인
규방공예가 태어난 역사적인 배경과 환
경, 특징에 대해서 전문가들의 이론강의
와 더불와  실기체험을 병행한다.


금년에는 특별히 화려한 추상문양을 자

랑하는 강릉수보에 나타나고 있는 문양

디자인을 체계적으로 분석하여 디자인박

사학위를 국내 최초로 취득한 김세이교

 수가 발표한다. 지역섬유공예작가나 디
자인전공 학생들에게 유익한 학술적 기
회가 될것이다.


한국전통공예의 문화재감정분야에서

오랜 기간 동안 축적한 풍부하고 다양

한 현장경험을 토대로 KBS 진품명품
감정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양의숙선
생을 초청하여, 한국 전통공예와 더불
어 강릉규방공예의 아름다움을 소개하
는 소중한 기회를 갖게 된다.


지역사 전공이자 강릉지역의 여성문화
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연구해 온 강릉
원주대학교 이규대 명예교수님은 조선
시대 강릉사대부의 규방문화에 대한
사례연구를 통하여 규방문화의 세계를
접하고 이해할 수 있게 한다.


한국규방예술의 상징인 신사임당의

예술세계에 대한 전문가로 유명한 

정호희선생(오죽헌학예실장 역임)

은 신사임당이 남기신 오죽헌소장

시.서.화 유묵들을 중심으로 발표

를 한다.


강원도의 무형문화재 제1호 전통자

수장인 김순덕선생은 긴 세월동안

자수사랑에 빠져 살아 오면서 겪고

느끼신 감동적인 우리 전통자수이

야기를 생생한 경험담을 통해 직접

들려 준다.


자수박물관 소속 전문직으로 활동
중인 학예사와 교육사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강릉수보와 색실누비

문양디자인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

재료를 준비하여 즐거운 문화교실

이 되도록 노력 할 것입니다.

 

 


 

               

  




목록
전체185개, 현재1/전체7페이지
게시물 검색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강릉에서 피어난 규방공예(문화강좌 세부내용) 관리자 2019-02-24 1597
185 강릉에서 피어난 규방공예(문화강좌 세부내용) 관리자 2019-02-24 1597
184 달과 스마트폰 관리자 2018-08-28 961
183 스토리텔러와 디자이너 관리자 2018-08-26 799
182 강릉색실누비, 평창올림픽유산(Olympic Legacy)이 되다 관리자 2018-08-16 948
181 상품에 문화를 담는다 관리자 2018-08-12 815
180 강릉예술창작인촌 관리자 2018-07-29 934
179 혁신성장과 박물관 관리자 2018-07-14 826
178 한국인의 밥상 관리자 2018-07-10 952
177 답십리 고미술상가 관리자 2018-07-08 847
176 달항아리에 강릉수보를 입히다 관리자 2018-06-30 1004
175 스토리(story), 펀(fun), 힐링(healing) 관리자 2018-04-25 1055
174 나물캐는 처녀 관리자 2018-04-08 1396
173 강릉색실누비가 남긴 아름다운 추억 관리자 2018-02-14 1460
172 서정성, 조형성, 정체성 관리자 2017-12-31 1487
171 한숨쌈지 관리자 2017-12-28 1627
170 창조적인 디자인과 전통 관리자 2017-12-26 1637
169 문화상품개발을 위한 협업창작 관리자 2017-12-18 1477
168 강릉색실누비, 올림픽예술포스터 되다 관리자 2017-12-16 1539
167 자수 밑그림 관리자 2017-08-19 2139
166 원형과 재창조 관리자 2017-08-16 1857
165 희망과 절망 관리자 2017-08-05 1936
164 염원 관리자 2017-08-04 1750
163 전통에서 찾은 미래 관리자 2017-07-10 1899
162 오죽헌의 어머니길 관리자 2017-07-09 1934
161 규방예술을 뛰어 넘어 관리자 2017-06-18 1928
160 미적 통찰력 관리자 2017-06-13 1983
159 한땀의 미학 관리자 2017-06-11 1741
158 자수는 자수이상이다 관리자 2017-05-23 2014
157 영국의 윌리암 모리스 관리자 2017-05-15 2193
156 색실누비: 강릉의 장식미술 관리자 2017-05-14 2254
 1  2  3  4  5  6  7  맨끝